[쇼케이스] 에이핑크 오하영 첫 솔로 앨범 ‘OH!’ 발매 기념 쇼케이스
“‘청량 하영’, ‘청량퀸’ 되고 싶어요!”

심세나 기자 sena@hanteo.com

입력 : 2019-08-21 21:17 (KST)

8월 21일 오후 2시 서울 광진구의 YES24 라이브홀에서 열린 ‘OH!’ 앨범 발매 기념 프레스 쇼케이스에서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는 에이핑크의 오하영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에이핑크(Apink)의 멤버 오하영이 데뷔 8년 만에 첫 솔로 앨범 ‘OH!’(오!)를 발표했다. 


21일 오후 2시 서울 광진구의 YES24 라이브홀에서는 오하영의 ‘OH!’ 앨범 발매 기념 프레스 쇼케이스가 열렸다. 


오하영은 ‘Don’t Make Me Laugh’(돈 메이크 미 래프) 뮤직비디오에서 선보였던 파란색 미니 원피스와 밝게 염색한 긴 머리 차림이었다. 인터뷰에서 첫 솔로 앨범 발표라 많이 긴장된다고 했지만 8년 차 아이돌답게 긴장감을 찾아볼 수 없는 밝은 표정으로 무대 위에 올랐다. 오하영은 쇼케이스 무대에서 앨범 타이틀곡인 ‘Don’t Make Me Laugh’와 더불어 ‘Do You Miss Me?’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8월 21일 오후 2시 서울 광진구의 YES24 라이브홀에서 열린 ‘OH!’ 앨범 발매 기념 프레스 쇼케이스에서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는 에이핑크의 오하영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Don’t Make Me Laugh’는 밝고 청량한 오하영의 음색이 어쿠스틱 기타의 사운드와 잘 어우러진 곡이었다. 앨범 제목인 ‘OH!’를 연상시키는 듯 다섯 손가락을 펼쳐 보이는 포인트 안무도 돋보였다.

오하영은 쇼케이스에서 인터뷰를 통해 앨범에 대한 상세한 소개와 준비 과정도 공유했다.

 

 

8월 21일 오후 2시 서울 광진구의 YES24 라이브홀에서 열린 ‘OH!’ 앨범 발매 기념 프레스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는 에이핑크의 오하영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실력파 뮤지션들과 함께한 새로운 시도


미니앨범 1집 ‘OH!’는 감탄사와 오하영 자신의 성에서 이름을 따왔다. 스물 네살의 오하영은 이 앨범에 음악으로 놀라움을 선사하겠다는 포부를 담았으며, ‘OH!’에서 숫자 ‘5’를 연상해, 사랑에 빠질 때 느끼는 감정들을 ‘오감’에 빗대어 표현했다.


‘OH!’ 앨범의 트랙 리스트는 총 5곡으로 구성됐다. 다양한 장르로 구성된 이 앨범은 실력파 뮤지션들이 피처링에 참여해 화제가 되고 있다. 특히 타이틀곡 ‘Don’t Make Me Laugh’(돈 메이크 미 래프)는 두아 리파의 ‘New Rules’, 제드와 케이티 페리의 ‘365’ 등을 작업한 세계적인 프로듀서진(Daniel Davidsen, Peter Wallevik, & Cutfather, Aroline Aillin)이 탄생시킨 결과물로, 중독성 있는 훅의 멜로디가 인상적인 곡이다.


오하영은 외국인 작곡가들이 앨범 작업에 대거 참여한 이유에 대해서는 “첫 솔로 앨범을 상상했을 때 가장 크게 떠오른 느낌은 ‘신선함’이었어요. 다른 분들도 같은 느낌을 받으시길 원했고 그래서 그동안 시도해보지 않았던 것에 도전했어요. 그중 하나가 이전에 함께 작업하지 않았던 작곡가 님들과의 작업이었어요. 새로운 시도라 제게도 좋은 경험이 됐어요”라고 밝혔다.


또한 앨범의 수록곡 ‘How we do’는 베이빌런(Babylon)이, ‘Nobody’는 칸토가 피처링과 듀엣에 참여한 곡이다. 오하영은 베이빌런과 칸토 모두 흔쾌히 피처링 부탁에 응해줬으며, 곡이 잘 나왔고 음악 작업도 즐거웠다고 감사한 마음을 표현했다.


수록곡 가운데는 오하영이 직접 작사에 참여한 곡도 있다. ‘Worry about nothing’은 떠나간 사람에 대한 걱정의 마음을 담아낸 곡이다. 오하영은 “가족이나 친구들을 멀리 떠나 보낸다면 어떨까를 상상하며 가사를 썼어요. 영화 ‘헬로우 고스트’를 연상하면서요”라며, “경험자의 실제 이야기도 듣고 싶어서 팬 분들께 제보를 받기도 했어요. 팬 분들의 사연을 들으며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그러니 이 곡은 팬 분들과 함께 만든 곡이라고도 할 수 있어요”라고 소개했다. 

 

 

8월 21일 오후 2시 서울 광진구의 YES24 라이브홀에서 열린 ‘OH!’ 앨범 발매 기념 프레스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는 에이핑크의 오하영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에이핑크 멤버들의 아낌없는 응원과 끈끈한 우정


첫 솔로 앨범 데뷔인 만큼 에이핑크 멤버들도 많은 응원을 보냈다. 


에이핑크 멤버들 가운데 가장 먼저 솔로로 데뷔한 정은지는 “인력을 낭비하지 말고, 커피 등 쓸데 없는 지출을 줄여라”라는 현실적인 조언을 해줬다고 한다. 오하영은 “은지 언니의 조언이 제 귀에 콕콕 박혔어요. 저는 원래도 커피를 잘 안 마시지만 언니의 조언 덕분에 대기실에 일절 커피를 두지 않게 되었습니다”라며 일화를 이야기했다.


이어서 오하영은 “초롱 언니가 안무 연습 중에 치킨을 사갖고 왔는데, 제가 언니를 보자 마자 많이 울었어요. 이후에 보미 언니도 앨범 준비 작업 중에 찾아왔는데 워낙 같이 웃는 일이 많아서인지 눈물이 나지 않더라고요. 나은 언니는 앨범 자켓 화보를 찍는 날 와서 꼼꼼하게 모니터링해주고 코칭해줘서 큰 도움이 됐어요”라고 전했다.


솔로로도 성공적인 활동을 펼친 정은지의 선례로 솔로 데뷔가 부담스럽지는 않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은지 언니가 길을 잘 닦아줘서 제가 이렇게 솔로로 데뷔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또 다음에 솔로로 데뷔할 멤버를 위해서는 제가 정말 잘해야겠구나 라고 생각하고 있어요”라며 에이핑크의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솔로로 하게 되는 첫 앨범 활동이기에 생기는 걱정거리도 있다고. 앞서 솔로 활동을 경험한 정은지에 의하면 음악 방송의 엔딩 무대에서 함께 의지하고 수다를 떨 멤버들이 없는 것이 가장 서러웠다고 한다. 오하영 또한 정은지의 말을 듣고 같은 걱정을 하는 듯했다. 그리고 오하영은 “대기실에 에이핑크 멤버들이 오면 울 것 같아서 그게 가장 큰 걱정이에요. 그래서 대기실에 오지 말라고 했어요”라고 이야기했다.


오하영은 에이핑크 멤버들의 향후 활동 방향에 대한 질문에는 이번 솔로 앨범 활동 이후 바로 에이핑크의 새 앨범 준비에 돌입해 최대한 빨리 복귀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또한 “에이핑크는 그룹 활동을 쉴 때 연기, 뷰티 등 다들 개인 활동에 열심히 몰입해요. 저는 솔로 앨범을 내고 싶었고 그래서 차근히 이 앨범을 준비해왔어요. 하지만 1순위는 에이핑크의 앨범 활동이었기 때문에 솔로 앨범을 낼 수 있는 틈을 기다리느라 2년의 시간이 걸렸어요”라며 솔로 앨범 발매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줬다.

 

 

8월 21일 오후 2시 서울 광진구의 YES24 라이브홀에서 열린 ‘OH!’ 앨범 발매 기념 프레스 쇼케이스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는 에이핑크의 오하영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청량 하영’, ‘청량퀸’ 되고 싶어요!


앞서 밝혔듯 오하영은 첫 솔로 앨범에 에이핑크의 음악적 색깔과는 다른 ‘오하영만의’ 색을 담아내려 노력했다. 음색의 부분에서도 크게 신경써서 앨범 내의 수록곡들을 통해 자신의 목소리를 다채롭게 표현하는 데 집중했다고 한다.


컬러의 부분에서도 세세하게 신경 썼다. 에이핑크를 상징하는 ‘핑크색’의 이미지 대신 오하영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파스텔 옐로’ 톤의 컬러를 앨범의 상징색으로 선택했다. 


오하영은 올해 여름을 상징하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는 소망도 살며시 드러냈다. 앞으로 불리고 싶은 수식어가 무엇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청량 하영’이면 좋겠어요. 그리고 만약 가능하다면 ‘청량퀸’이라는 별명도 들어보고 싶어요. 제가 이 앨범으로 올 여름 음악 시장의 틈새를 잘 비집고 들어간다면 ‘퀸’이라는 수식어도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했어요”라고 답했다.


‘청량퀸’을 노리는 공략과 함께 공약도 함께 공개 됐다. 오하영은 “만약, 정말 만약에 제 노래가 음악 방송에서 상위권에 오른다면, ‘Don’t Make Me Laugh’ 가사에 나오는 ‘초코렛 아이스’를 팬 분들께 쏘겠습니다”라며 팬들을 위한 공약을 남겼다.


오하영은 쇼케이스 이후 21일 오후 6시 주요 음원 사이트와 온·오프라인 음반 판매점을 통해 미니앨범 1집 ‘OH’와 솔로 데뷔곡 ‘Don’t Make Me Laugh’를 발매, 본격 솔로 활동에 돌입했다. 앨범 공개 이후 오후 8시에는 팬들과의 쇼케이스 시간을 가졌다.


이번 앨범 활동을 통해 오하영이 ‘청량퀸’, ‘섬머퀸’ 타이틀을 얻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심세나 기자 sena@hanteo.com

<ⓒ '한터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핑크

#오하영

#에이핑크_오하영

#오하영_솔로

#오하영_쇼케이스

#쇼케이스

#오하영_OH

#정은지

#윤보미

#박초롱

#손나은

#김남주

#Apink

#OhHaYoung

#Apink_OhHaYoung

#OhHaYoung_Solo

#OhHaYoung_OH

#OH

#DontMakeMeLaugh

#OhHaYoung_Showcase

#Showcase

#ParkChoRong

#YoonBoMi

#JeongEunJi

#SonNaEun

#KimNamJoo

관련 기사

에이핑크 정은지, 9월 22일 방콕 단독 콘서트 개최 "뜨거운 글로벌 러브콜로 방콕 출격!"

[초동 기록] 오하영의 ‘OH!’ 초동 판매량 5천 장에 가까워 (한터차트 공식)

[후즈팬TV] 8월 4주 케이팝 주간 음반차트 TOP 10 영상 공개 “여름 맛집은 역시 레드벨벳!”

[쇼케이스] 에이핑크 오하영 첫 솔로 앨범 ‘OH!’ 발매 기념 쇼케이스 “‘청량 하영’, ‘청량퀸’ 되고 싶어요!”

[콘서트] 에이핑크 정은지, 단독 콘서트 ‘YEOREUM.I’ 국내 공연 성료 “막강한 솔로 역량 입증… 부산 팬들과도 함께한 시간”